트렌드 이야기
모두가 행복해지는 ‘코즈마케팅’을 아시나요?


신발 한 켤레를 사면 가난한 나라의 아이에게 신발 한 켤레가 기부되는 기업을 아시나요? 바로 대표적인 코즈마케팅을 실천하고 있는 ‘탐스 슈즈’입니다. 미국 안경 디자인 업체 ‘워비 파커’ 역시 안경을 사면 안경 하나가 기부되는 마케팅을 실시하고 있는데요. 이를 바로 ‘코즈마케팅’이라고 합니다. 함께 알아볼까요?



코즈마케팅이란?


코즈마케팅은 대의명분을 뜻하는 'Cause'를 따 '소비자에게 소비에 대한 명분을 부여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건을 파는 것을 넘어 소비자에게 사회적 공헌을 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주는 것이죠. 물건을 판 후에, 수익금 중 몇 프로를 위해 사용하면서 착한 소비를 이끌어 내고 있는데요. 마을을 따뜻하게 하는 코즈마케팅이 국내 벤처, 중소기업 업계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더 나은 사회를 더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소비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사람들의 마음을 자극하기 때문에 활성화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코즈마케팅의 시초는 미국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카드사입니다. 1984년 아메리칸익스프레스사가 카드 사용 시 1센트, 신규 가입 시 1달러의 성금을 자유의 여신상 복원을 위해 기부한 것을 시작하였다는 시선이 가장 많습니다. 



코즈마케팅 사례


탐스


앞서 말씀 드렸듯, 가장 대표적인 코즈마케팅 업계는 바로 탐스입니다.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인기 있는 브랜드로 자리를 잡은 브랜드인데요. 이는 단순하게 브랜드의 퀄리티도 중요하지만 코즈마케팅을 실현하고 있는 기업이기 때문입니다. 탐스는 착한 신발이라는 슬로건을 갖게 되어 유명세를 얻게 되었고 현재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질의 신발을 제공함과 더불어 소비자들에게 아프리카 아이들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탐스 슈즈의 창립자 마이코스키가 코즈마케팅을 실현하게 된 것은 여행 중 신발조차 신지 못하는 가난한 아이들을 보고 충격을 받았기 때문인데요. 고객이 한 켤레의 신발을 구입하면 다른 한 켤레는 가난한 아이들에게 전달하는 기부공식을 만들어 현재까지 실현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내일을 위한 신발이라는 슬로건으로 공익실천을 하고 있습니다.

 


코카콜라 


다음 코즈마케팅 사례로는 코카콜라가 있습니다. 콜라 CF 북극곰 기억하시나요? 코카콜라는 멸종위기 북극곰을 돕는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앞서 탐스와는 또 다른 성향을 띠는 마케팅인데요. 코카콜라는 사람을 돕는 것이 아니라 멸종위기 동물을 돕는 캠페인을 진행했었습니다. 우리가 아는 코카콜라는 빨간색이죠? 그런데 이 캠페인 때에는 흰색 캔에 담긴 콜라를 출시했었습니다. 빨간 캔과 흰색 캔이 같이 있을 경우 흰색 캔을 구입한다면 일정 금액을 북극곰을 위해 사용했죠. 코카콜라는 이 북극곰 캠페인을 통해 5개월 만에 22억 달성이라는 대 성공을 거두었다고도 합니다.

 


코즈마케팅은 단순하게 기업을 위한 것만이 아니기 때문에 좋습니다. 소비자들은 물건을 사면서 다른 사람들 도울 수 있어 좋고, 기업은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공익적 가치까지 함께 추구할 수 있죠. 하지만 기업은 이 마케팅을 시도하기 전, 단순한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해서 시행해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소비자들은 다양한 제품 구매를 통해 기업의 의도를 파악하는 능력이 향상되고 있습니다. 때문에 단순히 기업의 이미지 제고를 위함이라면,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행동으로 판단될 수 있어 진정성을 갖고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코즈 마케팅! ‘마케팅’에 중점을 두기 보다는 ‘코즈’에 중점을 두고 사회에 기여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마케팅 방법이 아닐까요? 


2015.11.20 07:00